광고
광고
로고

대한산악연맹, '2023 아시안컵 산악스키대회' 개막

오는 18일, 모나파크 용평서 제20회 강원도지사배 전국 산악스키대회랑 같이 열려

강순규 기자 | 기사입력 2023/03/15 [11:16]

대한산악연맹, '2023 아시안컵 산악스키대회' 개막

오는 18일, 모나파크 용평서 제20회 강원도지사배 전국 산악스키대회랑 같이 열려

강순규 기자 | 입력 : 2023/03/15 [11:16]

▲ 2019년 산악스키대회 장면/사진대한산악연맹 제공    

 

[더존뉴스=강순규 기자]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(회장 손중호)은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 간 모나파크 용평 일원에서 '2023 ISMF 아시안컵 산악스키대회 & 제20회 강원도지사배 전국 산악스키대회'를 개최한다고 밝혔다.


이번 대회는 대한산악연맹과 국제산악스키연맹·아시아산악스키연맹·강원도가 공동 주최하고 대한산악스키협회가 주관한 가운데, 모나파크 용평리조트가 공식후원하고 문화체육관광부·대한체육회·강원도체육회·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기관으로 참여하는 등 지그·트랑고·몬츄라·가야미·스카르파가 협찬해 열리게 된다.

 

특히, 이번 대회는 2026 밀라노-코르티나 동계올림픽 정식종목인 산악스키 스프린트와 혼성계주 종목으로 나뉘어 진행된다.

또한, 스프린트는 고도 약 70m의 짧은 코스에서 업힐-킥턴-보행-하강 구간으로 경기트랙을 구성하여 예선-준준결승-준결승-결승전으로 진행하는 경기방식이다. 혼성계주는 아시아 대회 중에 최초로 운영되는 경기로 스프린트 보다 조금 더 높은 약 120~150m 구간을 남녀 혼성팀이 출발순서에 맞추어 교대로 진행하게 된다.

이번 산악스키 국제대회는 일본, 카자흐스탄 등 5개국 산악스키 선수들이 출전해 열릴 대회로 첫 날인 18일에는 선수등록 및 개회식이 진행될 예정이며, 19일에는 남녀 스프린트 및 혼성계주 경기와 시상식이 진행된다.

▲ 2023 ISMF 아시안컵 산악스키대회 & 제20회 강원도지사배 전국 산악스키대회 포스터. /사진:대한산악연맹 제공    

 



한편, 2026년 밀라노-코르티나 동계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산악스키는 자신의 체력으로 산을 오르는 업힐과 알파인 스키와 같이 스로프를 내려오는 다운힐 코스 구간을 빠르게 완주하는 순서로 순위를 정하는 종목으로 2026년 동계올림픽에는 총 5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